이전으로 돌아가기

포천시도서관

평화로 만들어가는 행운의도시포천 이미지
검색창열기 검색창닫기
통합자료 검색영역
[2022년 11월] 정상은 없다  : 문화는 어떻게 비정상의 낙인을 만들어내는가
[2022년 11월] 정상은 없다 : 문화는 어떻게 비정상의 낙인을 만들어내는가
  • 저자 : 로이 리처드 그린커 지음 ; 정해영 옮김
  • 출판사 : 메멘토
  • 발행연도 : 2022
  • ISBN : 9791192099064
  • 자료실 : [선단]일반자료실
  • 청구기호 : 513.85-그298정
정신 질환의 낙인을 만들고 지탱하고 변화시키는
역사적, 문화적 힘들에 대한 깊이 있고 매혹적인 탐구


정신보건을 연구하는 문화인류학자 로이 리처드 그린커가 정상성이라는 허구에서 비켜난 사람들에게 문화가 어떻게 낙인을 찍어 왔는지를 추적한 책.
낙인은 세상 어디에나 어떤 형태로든 존재한다. 하지만 시간과 장소에 따라 그 대상이 달라진다.
이 책은 ‘자본주의’, ‘전쟁’, ‘의료화’ 세 가지 측면에서 정신 질환과 장애에 대한 낙인의 ‘역학’을 탐구한다.
‘생산성’에 따라 인간 가치를 평가하는 자본주의 사회에서 어떤 몸들이 배제되고 소외되었는지,
군진정신의학이 정신의학의 역사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분열된 뇌’ 모델, 생물학적 모델이 정신 질환과 장애의 낙인을 어떻게 강화하는지 추적한다.

19세기 후반에 신경학자이자 정신과 의사로 활동한 증조할아버지부터 프로이트에게 정신분석을 받고
시카고대학에 정신의학과를 설립한 할아버지, 정신과 의사인 아버지까지 정신의학에 몸담은 집안에서 성장하며
저자는 자연스럽게 의료 분야에 대한 폭넓은 지식과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오랫동안 정신 질환과 장애에 드리웠던 낙인에 우리가 어떻게 성공적으로 도전할 수 있는지를 서술하는 이 책에는 정신의학의 역사와 함께한 그린커 가족 4대의 흥미진진한 이야기도 담겨 있다.

<인터넷서점 제공>